::::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 :::


 
     
 





  성매매는 성을 사고파는 개념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UN 등 세계기구에서는 명백한 조직적 범죄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성매매는 ‘경제적 이득을 목적으로 여성의 몸과 성적행위를 매매하는 것으로서 여성에 대한 남성지배의 결과이자 수단이고, 인신매매, 성적학대, 강간, 폭행, 언어폭력, 인종차별, 아동에 대한 성적 학대 이 모든 것 그 자체이며 심학한 인권침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제‘그런’곳은 없다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성매매를 포함한 다양한 성산업은 그동안 엄청난 규모로 성장해왔습니다. 그리고 성산업 착취구조안의 여성들은 사회의 무관심 속에 인권사각지대에 놓이게 되었고 결국 군산 대명동?개복동 성매매집결지 화재참사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국가와 사회는 이에 경각심을 가지고 곳곳에 퍼진 거대한 성산업을 축소시키기 위해 2004년 성매매방지법을 만들고 시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공권력과 성매매알선 및 조장 세력 간의 유착비리문제와 사회전반의 부족한 여성인권의식으로 성매매 여성들의 죽음과 희생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제 성매매 업소 안에서의 인권침해와 감금 감시는 없다고 하지만 성매매 집결지에서 벌어지는 무수히 많은 피해와 희생은 그것이 진실이 아니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불법 성산업 착취구조가 해체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관심과 행동이 필요합니다!
 
     

 
사)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 /전주시 완산구 권삼득로 76 / 전화: 063)283-8297 / 팩스: 063)282-4248 /메일: jb-stop@hanmail.net